본문 바로가기

쓸데있는정보

[아이폰 13 출시일] 가격, 디자인, 출시일 전문가 예상 정리!

반응형

애플의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이 하반기 출격을 대기하고 있다. 전작인 Iphone12가 큰 성공을 거둔 상태이기에 아이폰13 출시일은 언제인지, 어떤 발전상을 보여줄지 기대하는 이들이 늘었다. 과연 폴더블은 올해 출시할 수 있을까? 현재까지 보도된 자료들에 필자 주변의 전문가들의 예측에 필자의 예상을 더해 한발 빠르게 들어간 아이폰13 사전예약 혜택까지 살펴봤다. 관심 갖고 지켜보는 예비 구매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 본다. 

아이폰 13 출시일


"아이폰13 라인업"
대개의 전문가들이 이전처럼 5.4인치의 Iphone13 미니, 6.1인치의 Iphone13, 6.7인치의 Iphone13 프로맥스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늘이면 늘렸지 라인업을 줄이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전망. 12 미니의 판매 부진 소식이 이어지는 것은 악재이지만 소비자 지갑이 비교적 얇은 개발도상국에서는 가성비 중저가폰의 출시가 불가피하다. 마켓셰어를 담당하는 입문형 제품이기에 그렇다고 아예 손을 놓을 수도 없는 노릇이다. 그도 그럴 것이 글로벌 판매율을 살펴보면 2021년 상반기 1위 애플에 이어 오포, 비보가 바짝 쫓고 있고 반칙으로 퇴장 중인 사촌형 격이라 할 수 있는 화웨이가 벤치에서 출격 대기 중으로 애플은 물론 삼성도 골치를 앓고 있다. 

아이폰 13 출시일

 

아이폰 13 출시일



"디자인 변화"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아니다. 애플은 2년에 한번 폰의 디자인을 크게 변경하는데 Iphone12는 Iphone4의 깻잎통조림 디자인으로 회귀한 첫번째 풀체인지 제품이기에 Iphone14가 되어야 큰 페이스리프트를 기대할 수 있다. 다시 말해 Iphone13에서는 Iphone12s 정도의 디자인 변화를 기대하면 될 것이다. 특유의 플랫한 가장자리 테두리 디자인 기조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카메라 발전과 컬러 베리에이션에 힘을 줄 가능성이 크다. 

아이폰 13 출시일



"아이폰 폴더블 나올까?" 
분명 출시되긴 할 것이다. 그러나 Iphone Folderble의 출시가 올해 하반기가 되는 것을 기대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Iphone에 AMOLED 디스플레이가 적용되면서 그 가능성이 점쳐진다. 그러나 이 제품의 출시에 크게 발목을 잡는 것은 예상과 달리 하드웨어가 아니라 소프트웨어다. 애플은 화면비를 굉장히 중요하게 여기는 제조사로 펼쳤을 때 블랙화면으로 레터박스가 남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여기에 두부 같은 내구성이 좋지 않은 폴더블의 디스플레이 기술. 중앙에 깊게 패인 주름자국, 애플펜슬의 호환성을 감안하면 아이폰 폴더블은 아직 시기 상조라는 분석이다. 

​그러나 아주 작은 가능성도 남아 있다. Iphone13F 모델로 폴더블이 별도로 출시될 가능성도 작은 확률로 내다봤다. 이 작은 가능성이 이뤄진다면 폴드 디자인이 아닌 z폴드와 비슷한 상하로 접히는 방식을 예측하고 있다. 

아이폰 13 출시일

 



"예상되는 아이폰13 스펙"
기존 칩개발사들을 모두 침묵하게 만든 M1 칩 개발로 애플에 대한 기대가 한껏 높아졌다. 누군가는 신제품 맥북, 아이패드 프로에 들어간 성능 좋은 M1이 탑재되는 것 아니냐는 에측도 하고 있다. 그런데 이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M1은 A14 바이오닉의 확장으로 설계된 노트북 패드 칩셋으로 사이즈가 크다. M1을 Iphone13에 물리적으로 구겨 넣을 수 있다하더라도 제대로 된 퍼포먼스를 보여주기 어렵고, 또한 큰 배터리 소모를 감당할 수 없다. 또한 Iphone13에 탑재될 것으로 보이는 A15 바이오닉 생산 일정이 5월로 잡혀 있어 무난하게 탑재되어 나올 것으로 보이며 램이나 디스플레이 크기에 변화 없이 3,800mAh 정도의 내장 배터리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 13 출시일



"카메라 때문에 두터워진다?"
최근 폰의 변화의 중심에는 카메라가 있다. 다만 스마트폰의 초박형 사이즈는 카메라 프로세스의 특성상 많은 렌즈를 집약하기 힘들기에 더 좋은 이미지를 만들어내는데 한계점에 다다랐다고 보면 된다. 카메라의 발전은 곧 빛을 더 많이 받아들이기 위해 렌즈 사이즈가 커지고 이미지센서의 사이즈가 커질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아이폰13의 두께가 자연스레 두터워지는 것은 기정 사실이라 봐도 좋다. 


사용자들은 이제 폰에 두께에 연연해 하지 않는다. 이제 어떤 신제품 발표회에서도 두께가 얇아졌다며 자랑하지 않는다. 그만큼 카메라 성능이 좋아지면 만족한다는 것을 4-5년에 걸쳐 확인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인덕션 디자인이라 불렸던 도드라지는 카툭튀 (카메라 렌즈가 튀어나온 모양)를 가리기 위해 애플이 후면 렌즈부를 어떻게 감쌀 것인지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 그러나 애플이 현재 Pro 라는 네이밍에 카툭튀가 잘 어울린다며 CF에서 조차 강조하고 그를 자랑스럽게 여기는 것을 지켜보노라면 기존 특유의 메탈릭 감성 렌즈 디자인은 그 변화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본다. 

아이폰 13 출시일



"M자 노치 사라질까?"
IphoneX 이후로 페이스ID를 지속 적용하면서 전면카메라는 매우 중요한 부품이 되었다. 어쩔 수 없이 M자노치가 상단 중앙에 자리하고 있는 실정, 이 주홍글씨와 같이 이마에 자리잡은 노치에 실 사용자들의 불만이 매우 크다. 그럼에도 애플 특유의 고집은 이어질 전망이다. Iphone13에서도 M자노치는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술 발전으로 인해 그 사이즈가 어느 정도 줄어들 것이라는 것에 주변 전문가들이 같은 의견을 보였다. 

 



"지문인식, 터치ID 부활할까?"
마스크 세상에서 지문인식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일상의 불편함으로 다가왔다. 애플도 아마 이는 예상하지 못했던 것 같다. 애플워치로 해결이 되었다고는 하지만 차선책일뿐 최선책은 아니었다. 차기작에서 지문인식 센서 탑재로 터치 ID의 복귀를 보게 될 것이라는 것에 전문가 의견이 절반으로 팽팽하게 나뉜다. 또한 하단 홈버튼에 있던 지문인식은 측면 버튼으로 이동할 것이라 보는 의견도 많았다. 사용자 입장에서도 지문인식 센서 기술을 통한 터치ID의 부활은 마스크 시대에  꼭 필요한 것이다. 

아이폰 13 출시일



"120Hz 고주사율 양치기 소년될까?"
소문만 무성했을 뿐 결국 양치기 소년이 되버린 고주사율의 미적용이다. Iphone12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120Hz 고주사율은 Iphone13 프로 모델 라인업에 탑재될 가능성이 크다. Iphone13의 2가지 모델에 삼성과 LG가 제작한 LTPO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될 것이라는 소식이 들려온다. 따라서 아이폰13 프로 라인업에는 고주사율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A15 바이오닉 AP 탑재와 함께 유려한 화면 변환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아이폰 13 출시일



​"아이폰13 출시일 가격 예상"
12가 예년보다 약간 늦은 10월에 발표되면서 늦어졌지만 13 출시일은 다시 예년처럼 제대로 돌아와 9월 발표되고 2주후 9월 말일경으로 출시일이 결정되어 큰 이변은 없을 것으로 본다. 다만 1차출시국에 들어가지 못하는 차별(!)을 받았던 대한민국. 국내 아이폰13 출시일은 과거 한달 이상 걸렸던 것과 달리 10월 초로 국내 출시일이 당겨질 것으로 본다. 실 사용자 입장에서는 5G망에 대한 아쉬움이 너무도 크지만, 세계 어느 국가와 비교해도 대한민국에 빠르게 5G 보급이 많이 이뤄진 것은 팩트라 할 수 있다. 

 

아이폰 13 출시일

 


"한발 빠른 아이폰13 사전예약"
이른 시점 사전예약에 들어간 올댓폰 담당자는 이번 출시될 13 가격은 전작인 12에 비해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참고로 Iphone12 미니가 95만원, Iphone12가 109만원, Iphone12 프로가 135만원 수준이었다. 또한 Iphone은 Galaxy 시리즈와 달리 외산폰이기에 제조사 사전예약 혜택이 적을 수 밖에 없는데 이를  반값구매나 에어팟 지급과 같은 혜택으로 상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귀띔했다. 

 

아이폰 13 출시일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