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송연예

[도쿄올림픽 남자 유도 73kg] 재일교포 안창림 동메달! 귀화 이유부터 자세한 정리

반응형

“동메달 획득 과정”

재일동포 3세인 유도 대표팀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이 일본 유도의 성지인 일본 무도관에 태극기를 띄웠다.

안창림은 2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를 상대로 절반승을 거뒀다.

그는 치열한 승부 끝에 경기 종료 7초를 남기고 업어치기에 극적으로 성공해 절반을 얻어냈다. 안창림은 체력이 바닥난 상태에서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다.


16강 전에서 키크마틸로크 투라에프(우즈베키스탄·10위)를 골든스코어(연장전) 혈투 끝에 누르고 8강에 진출하였으며, 8강전에서 토하르 부트불(이스라엘) 선수를 골든스코어(연장전) 승부 끝에 절반으로 꺾으며 준결승에도 진출하였다. 준결승에서는 라샤 샤브다투아슈빌리(조지아)와 결승 진출을 다투었으나, 골든스코어(연장전)끝에 반칙패인 지도패로 통한의 패배를 당하였다.

곧이어 열린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제르바이잔의 루스탐 오루조프를 만나 서로 지도 2개를 받았고, 이후 경기 종료 약 10초를 남겨두고 절반을 얻어내면서 동메달을 획득하며 대회를 마감했다.

 


“안창림 그는 누구?”

2016 리우 올림픽에서 충격의 16강 탈락을 경험했던 안창림은 비록 목표했던 금메달은 아니었지만 생애 첫 올림픽 메달을 일궈냈다.

안창림은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원하는 결과는 아니었지만 후회는 없다”며 “이날을 위해 1%라도 능력이 향상될 수 있는 것을 다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란 안창림은 어린 시절부터 일본 유도의 유망주로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2013년에는 전일본유도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하지만 안창림은 일본 귀화의 유혹을 뿌리치고 한국 국적을 선택했다. 태극마크를 달고 한국 유도의 간판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안창림 프로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 유도 선수이다. 2016년 2월 용인대학교를 졸업하고 수원시청 소속이었다가 남양주시청 소속으로 이적하였다. OK저축은행의 서포트를 받으며 선수생활에 활발히 임하고 있다. 2018년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경기에서 우승한 이후부터 73kg 이하급 세계랭킹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쓰쿠바대학에 합격하여 2013년에 전일본학생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게 된다. 같은 해 11월에 열린 단체전에서도 우승하여 2관왕이 되었다. 하지만 그의 국적이 한국인이라는 점 때문에 경기 출전에 제한을 받게 되어, 정작 중요한 대회는 나갈 수 없었다고 한다. 이후 귀화 제의를 뿌리치고 2014년 11월 대한민국에 들어와 용인대학교 3학년으로 한국 생활을 시작했다. 한국에 온 지 9달 만에 국가대표 1진에 선발된 후 줄곧 국가대표 신분을 유지하고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