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송연예

수영 선수 황선우, 자유형 200m 6위로 결승 진출! 중계, 금메달 가능성, 제2의 박태환인 이유까지

반응형

“수영 황선우,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결승전 진출”

한국 수영의 새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한국 경영 선수로는 9년 만의 결승 진출을 이뤘다.

황선우는 26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1분45초53의 기록으로 2조 5위, 전체 16명의 선수 중 6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황선우는 27일 오전 8명이 겨루는 결승에 나서서 메달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메달 가능성”

황선우는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 2조에서 1분45초53으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지난 25일 벌어진 예선에서 박태환이 가지고 있던 종전 한국기록(1분44초80)을 0.18초 앞당기며 전체 1위로 예선을 통과한 황선우는 준결승 2조 5위, 전체 16명 중 6위에 오르며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안착했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경영 종목에서 결승에 오른 것은 남유선, 박태환에 이어 세 번째다.



“황선우 그는 누구?”

대한민국의 수영 선수이며,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전 남자 자유형 100m 결선에서 48초 25의 한국신기록을 세워 한국 수영의 차세대 주자로 주목받는 선수이다.


부모님을 따라 7살부터 수영을 시작했는데, 2008 베이징 올림픽이 있었던 다음 해라 이때부터 장난 삼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겠다고 생각했었다고 한다.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자유형 100m에서 48초 25를 기록, 올림픽 자격 기록을 통과함과 동시에 한국기록을 경신했다. 200m에서는 한발 더 나아가 1분 45초 92를 기록하며, 올림픽 자격 기록 통과와 동시에 주니어 세계신기록을 새로 썼다. 박태환도 이루지 못한 한국 수영 최초의 세계신기록으로 주목받았다.


“황선우 결승 앞두고 인터뷰 내용”

국제 경험이 많지 않은 황선우에게 3m 깊이 수영장은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 이후 처음이다. 그는 “적응은 잘 됐다”며 “스타트 훈련을 특히 많이 했고, 다 적응됐다”고 말했다.

 


도쿄 올림픽 경영은 이른 아침과 저녁에 경기를 해야한다. 그는 “잘 먹고 잘 자는게 제일 도움될 것 같아서 도쿄에 와선 자정쯤 자고 오전7~8시쯤 일어난다. 체중은 73~74kg를 유지하고 있다. 경기뛰면 살이 빠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녁 경기를 선호하지만 아침 경기도 감수해야한다”며 “내일 몸 관리 잘해서 열심히 해봐야겠다”는 말을 계속 힘주어 말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