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송연예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단식] 허광희 배드민턴 세계 1위 일본 꺾고 8강 직행!

반응형

“요약”

배드민턴 남자 단식 허광희(26·삼성생명)가 올림픽에서 세계 최강자 모모타 겐토(일본)를 꺾는 대이변을 일으켰다.

허광희는 28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단식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모모타를 2-0(21-15 21-19)으로 제압했다.



“허광희의 이변”

허광희는 세계 38위로 크게 주목받지는 않았으나 이번 경기로 강렬하게 존재감을 알렸다. 앞서 허광희는 지난 26일 생애 첫 올림픽 경기였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세계 88위 티머시 람(미국)을 2-0(21:10/21:15)으로 꺾으면서 자신감을 끌어올린 바 있다. 그는 이번 도쿄올핌픽 배드민턴 한국 대표팀 10명의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남자 단식에 출전했다. 허광희는 모모타를 꺾은 뒤 “저는 도전자 입장에서 뛰었다. 그 선수와 비교해 저는 잃을 게 없어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으로 달려들었는데 잘 됐다”며 기뻐했다.


모모타까지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킨 허광희는 A조 1위를 차지하며 16강이 아닌 8강에 직행했다. 세계 1위가 포함됐던 1번 시드 A조는 예선 1위 선수가 곧바로 8강에 오른다. 배드민턴 남자 단식 4강 결정전은 오는 31일 치러진다. 2승만 더하면 결승진출이다.


“세계 1위 제압 과정”

1세트에서 허광희는 모모타에 5-10으로 뒤져있었으나, 계속해서 날카로운 스매시를 꽂아 넣으면서 10연속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기세를 살려 1세트를 가져온 허광희는 2세트에서도 똑같은 상황을 연출했다.

 


8-11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허광희는 6점을 연속해서 따냈다. 연속 득점 후에는 경기를 주도했다. 17-17에서 허광희는 코트 구석을 찌르는 매서운 스매시로 18-17 리드를 잡았고 이후 끈질기게 수비하며 모모타의 실수를 유도했다. 19-20에서 마지막 매치포인트도 모모타가 셔틀콕을 네트 위로 넘기지 못하면서 만들어졌다.



“모모타 겐토 참패 인정”

모모타는 일본 국민들에게 큰 사랑을 받는 스타다. 요미우리 신문이 지난 3월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이 가장 기대되는 스타를 묻는 설문조사를 했는데 모모타는 전 종목 선수를 통틀어 1위를 했다. 이번 개회식에선 오륜기를 들고 입장하기도 했다. 교도통신은 “일본의 가장 큰 금메달 희망이 길바닥에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모모타는 2019년 11개 대회 정상을 휩쓸며 배드민턴 남자 단식의 절대 지존으로 꼽혔다. 하지만 작년 1월 공항으로 가는 길에 교통사고를 당했다. 운전자가 사망한 대형 사고였다. 당시 안와 골절상으로 수술대에 올랐다. 올해 1월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재기에 성공해 이번 올림픽에 톱 시드로 출전하며 일본 국민의 큰 기대를 받았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