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송연예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일본 한일전 5세트 대역전극 8강 확정!!

반응형

한국 배구가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을 앞세워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일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간절하게 원하던 '다음 단계'에 진입했다.

세계랭킹 14위인 한국은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A조 예선 4차전에서 일본(5위)을 세트 스코어 3-2(25-19 19-25 25-22 15-25 16-14)로 꺾고, 최소 3위 자리를 확보해 8강 진출을 확정했다.



“경기 진행 과정”

경기 초반에는 한국이 우세했다. 4-3으로 앞선 상황에서 박정아가 하야시 코토나의 공격을 두 차례, 양효진이 한 차례 블로킹으로 7-3으로 앞서갔다. 일본이 추격의 고삐를 죄었지만 김연경의 블로킹과 양효진의 속공이 이어지면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일본이 가져갔다. 1, 2점차의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다가 일본이 먼저 점수를 따냈다.


3세트에서는 김연경에 레프트 이소영까지 살아나면서 승기를 잡았다. 여기에 김희진, 박정아까지 공격에 가담하면서 다시 세트를 따냈다.

4세트에서는 일본이 공세를 주도했다. 일본의 공세에 한국 수비가 주춤하면서 15-25로 승부가 결정됐다.

승부는 5세트에서 결정됐다. 양측 모두 한치도 물러설 수 없는 상황에서 고도의 집중력이 발휘됐다. 한국이 7-9로 뒤진 상황에서 김연경이 공격과 블로킹으로 9-9 동점을 만들어냈다. 일본이 연속 공격으로 2점차로 달아나고 한국이 쫓아가는 모양새가 계속됐다.

12-14, 2점차 매치 포인트에서 박정아가 연속 공격에 성공하면서 14-14 듀스로 승부를 이어갔다. 일본의 범실로 15-14로 승부를 뒤집은 한국은 기회를 놓치지 마지막 공격을 성공시켜 승리했다.

 

 


“야구, 축구 패배, 유일한 희망 여자배구”
3승을 거둔 한국은 8강 진출을 확정했고 야구-축구가 연달아 지며 실망한 국민들에게 한줄기 빛으로 남게 됐다.


이번 도쿄하계올림픽대회 배구 국가대표 명단이다. 레프트는 김연경, 박정아, 이소영, 표승주. 세터는 염혜선, 안혜진. 라이트는 김희진, 정지윤. 리베로는 오지영. 센터는 김수지. 박은진. 양효진


여자배구 일정은 다음과 같다.




“세르비아 전력”

A조에서는 브라질(2위)이 4승, 세르비아(10위)가 3승 1패로 8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14위)도 숙명의 한일전에서 승리하며 3승(1패)째를 거둬 3위 자리를 지켜 조 4위까지 얻은 8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한국 팀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8월 2일 세르비아전) 결과에 관계없이 8강행에 진출한다.

 


한편, 4패를 당한 케냐(27위)는 이미 탈락이 확정됐고,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맞대결하는 도미니카공화국(1승 3패)과 일본(1승 3패)이 8강행을 놓고 치열한 승부를 벌일 예정이다.

세르비아는 세계랭킹 10위의 배구 강팀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