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송연예

[도쿄 올림픽 여서정] 도마 동메달 한국 최초 여자 체조 첫 메달 및 부녀 첫 메달! 완벽 정리!

반응형

“요약”

여서정(19·수원시청)이 대한민국 여자 기계체조 선수 최초로 올림픽 메달을 획득했다.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도마 결선에서 1차 15.333점, 2차 14.133점을 기록했다. 평균 14.733점으로 레베카 안드라데(브라질·15.083점), 마이케일러 스키너(미국·14.916점)에 이어 동메달을 차지했다.




“여서정 기계체조 선수”

대한민국의 기계체조 선수이다. 1996 애틀랜타 올림픽 남자 도마 은메달리스트인 여홍철 선수의 딸이며, 어머니 역시 체조선수라 대를 이어 체조 선수를 하고 있다.

 



어머니가 국가대표 팀 코치였던 시절 태릉선수촌에 자주 방문하여 선배 선수들의 훈련 모습을 보며 체조선수의 꿈을 키웠다. 9살 때부터 체조를 시작하였으며, 체조를 시작한지 3년 만인 12살 때 전국체전을 휩쓰는 등 두각을 드러냈다. 중학생 때도 각종 대회에서 꾸준한 성적을 거두었다.



“여홍철 전 국가대표”

대한민국 기계체조 전 국가대표 선수이다. 1996 애틀랜타 올림픽에서는 개인전 2차 시기에서의 착지 실수로 아깝게 은메달에 그쳤지만, 2번의 아시안 게임에서는 금메달을 땄다.


2000 시드니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하고, 한국체육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모교인 경희대학교의 스포츠지도학과 교수로 정식 임용되어 2003년부터 재직하고 있다.

2010년대에 대한민국 도마에 양학선이 있다면, 1990년대에는 여홍철이 있었다. 대한민국 기계체조계는 전통적으로 도마 종목에만 강세였으며, 역대 에이스 계보 중 한 명이다.

 




“여서정 동메달 획득 과정”

여서정은 1차 시기 난도 6.2의 기술, 자신의 이름을 딴 ‘여서정’ 기술을 시연해 참가 선수들 가운데 가장 높은 15.333의 기록을 거뒀다. 여서정은 그러나 2차 시기에서 다소 낮은 5.4 난도 기술을 시연했으나 착지 과정에서 세걸음 뒤로 밀리며 페널티를 받아 2차시기 14.133을 기록했다. 1차 시기와 2차 시기의 평균 점수 14.733이 여서정의 결선 최종 기록으로 남게됐다.

이날 여서정이 메달권에 진입 할 수 있었던 것은 행운도 일부 작용했다. 미국의 대표 체조 천재 시몬 바일스가 도마 불참을 선언한 상태에서 치러졌고, 메달권 선수로 평가받았던 미국의 제이드 케리가 1차 시기에서 도약을 실패해 11.933의 낮은 점수를 받게 된 것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