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송연예

[도쿄올림픽 신재환] 새로운 도마의 신 탄생, 남자 기계체조 도마 금메달 획득 과정 정리!

반응형

“요약”

한국 남자 기계체조 신재환(23, 제천시청)이 2일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재환은 이날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진행된 2020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 출전, 8명 가운데 1위를 차지해 대한민국에 금메달을 추가했다. 이번 대회 대한민국의 6번째 금메달이다.


신재환은 결선 1, 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기록, 데니스 아블랴진(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동점이 됐다. 그런데 신재환은 아블랴진보다 난도 점수가 훨씬 높은 6.0점짜리 기술을 펼쳤고, 이 덕분에 금메달을 차지할 수 있었다.

 



“금메달 획득 과정”

신재환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 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체조 남자 도마 결승에서 1차시기 14.733에 이어 2차시기 14.833을 기록하며 합계 14.783으로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데니스 아블랴진(ROC)과 1·2차 평균 14.783으로 동점을 이뤘지만 신재환이 1차시기에서 난도 6.0짜리 기술을 구사했기 때문에 타이 브레이크 규정에 따라 신재환이 1위에 올랐다.


신재환은 예선에서 난도 6.0짜리 요네쿠라와 5.6짜리 여2 기술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전체 1위로 결승에 올랐다. 요네쿠라는 옆짚고 공중에서 3바퀴 반을 도는 기술이고 여2는 여홍철 경희대 교수의 기술로 앞짚고 2바퀴 반을 비틀어 내리는 기술이다.

신재환은 결승에서도 같은 기술을 사용했다. 요네쿠라 때 마지막 회전이 조금 덜 도는 듯한 느낌이 있었지만 나쁘지 않았고, 여2 때는 비틀기 시도 때 두 다리가 곧게 펴진 채 제대로 붙은 상태에서 비틀기가 이뤄졌다. 여2의 난도가 더 낮았지만 신재환은 더 높은 수행점수를 받으며 2차시기에서 14.833을 받아 앞서 연기한 선수들을 역전하는데 성공했다. 경기를 해설한 여홍철도 자신의 기술 ‘여2’를 수행한 신재환의 연기에 대해 “아주 잘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한국 도마의 역사”

한국 체조는 ‘도마의 역사’였다. 1988년 서울 대회에서 박종훈이 올림픽 첫 동메달을 땄고,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에서 유옥렬이 도마 동메달을 더했다. 1996년 애틀랜타 대회에서는 여서정의 아버지 여홍철이 사상 첫 체조 은메달을 역시 도마에서 땄다. 체조 사상 첫 금메달도 도마에서 나왔다.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양학선은 자신의 기술 ‘양1’을 성공시키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에는 신재환이었다.



“신재환 누구”

대한민국의 기계체조 선수이자, 대한민국 체조 역사상 2번째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다. 7월 24일에 열린 도마 예선에서 총점 14.866점을 획득해, 전체 1위로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진출하였다. 8월 2일에 열린 도마 결선에서 1차 시기 14.733점, 2차 시기 14.833점, 총점 14.783점을 획득하여 금메달을 수확하는 쾌거를 이뤘다.



“양학선 누구”

대한민국의 기계체조 선수로 주 종목은 도마이다. 159cm, 53kg에 체지방률 4.1%라는 경이로운 스펙을 가지고 있다. 2012 런던 올림픽에서의 선전으로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리게 되었다. 가히 도마의 신이라 할 수 있는 선수다. 2012년 기준으로 자신이 직접 개발한 최고점 기술을 구사할 수 있는 세계에서 단 한 명뿐인 선수였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