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송연예

[보아 친오빠] 권순욱 감독, 암투병으로 사망, 복막암 뭐길래...향년 39세로 별세

반응형

가수 보아(본명 권보아)의 친오빠이자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39)이 복막암으로 투병하다가 5일 0시 17분 세상을 떠났다. 가수 보아의 친오빠이자 권순욱 감독이 복막암 투병 중 5일 별세했다. 향년 39세.

5일 권 감독의 형인 피아니스트 권순훤, 동생인 가수 보아 등 유족은 권 감독이 이날 오전 0시 17분 별세했다고 밝혔다.

유족 측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친인척들과 장례를 진행한다"며 "따뜻한 마음의 위로를 부탁드리며 고인의 명복을 빌어달라"고 전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33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7일 오전 7시다. 장지는 여주 선산이다.

그는 지난 5월 복막암 4기 투병 사실을 고백해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당시 그는 "복막에 암이 생겼고 전이에 의한 4기 암이다. 현재 의학적으로는 시간이 그리 많이 남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고인은 2005년 팝핀현준의 뮤직비디오 '사자후'로 데뷔해 이후 보아, 걸스데이, 마마무, 레드벨벳, 서인영, 백아연, 엠씨더맥스 등 다양한 가수의 영상물 제작에 참여했다.


그는 "최근 1년간 총 8번의 입원이 있었고, 엄청난 응급상황과 응급수술 그리고 기대여명까지... 제가 죽을 거라고 가족을 불러놓고 통보한 것만 6번이 넘었다"며 "그래서 의사의 말과 기대여명은 정말 믿지도 두려워하지도 않았으나, 이번에는 정말 상황이 조금 달랐고, 목숨이 오락가락하는 위기를 제대로 느꼈다"고 털어놨다.

"의학적으로는 정말 이제는 더 이상 갈 곳이 없다고 느끼게 됐다"는 장순욱은 "주변사람들이 추천해 주시는 치료들을 해보려고 한다"며 "이제는 그 방법 말고는 제가 할 수 있는 건 없으니까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가장 조심해야할 것은 "스트레스"라고 강조했다. 또 "젊은 나이에 암에 걸린다는 건 정말 치료 자체가 굉장히 어렵다"며 "황달이 심해서 항생제를 쏟아 붓고 있다. 폐렴도 생겼다. 암은 정말 모든 합병증을 다 만들어내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권순욱은 "목숨 걸고 노력중이다"라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복막암이란?”

복막암은 난소암처럼 복강 안에서 발생하므로 배를 쥐어 짜는 듯한 복부 통증이나 복부 팽만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설사와 변비가 나타나기도 하며 소변이 자주 마렵거나 여성의 경우 질 출혈이 발생하기도 한다. 식욕이 떨어지면서 체중이 감소하기도 하며 복수가 찰 경우 호흡곤란을 일으킬 수도 있다. 개복한 후 수술이 가능한지 판별할 수 있는데 진행된 복막암의 경우 수술로 제거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 다양한 장기에 영향을 받는 만큼 까다로운 암 중의 하나이나 조기에 발견하면 생존율이 약 70~80%에 달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