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우상혁

(2)
우상혁 몸캠피싱 논란, 인스타계정 돌연 비공개 사건 정리 높이뛰기 올림픽 대표 선수로 국민적 응원을 받았던 우상혁(서천군청)이 ‘몸캠 피싱 피해’를 입었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논란 때문인지 이날 우상혁과 함께 셀피 사진 등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올렸던 관계자들은 이후 게시물을 삭제했다. 우상혁 선수의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됐다. “우상혁 프로필” 2021년 3월 2일에 입대하여 현역 신분으로 올림픽에 참가했다. 2020 도쿄 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예선에서 2.28m를 2차 시기에서 성공시키며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육상 트랙&필드 선수가 올림픽 결선에 진출한 건 1996년 높이뛰기 이진택 이후 무려 25년 만이다. 8살 때 교통사고를 겪은 뒤 후유증 탓에 양발의 크기가 다르지만 이를 극복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왼발보다 오른..
[우상혁 높이뛰기 선수 완벽 정리] 도쿄 올림픽 4위 대단한 이유 "2020 도쿄 올림픽 높이뛰기"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운 ‘일병’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조만간 포상 휴가를 갈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우상혁이 미국에서 백신을 맞았기 때문에 (지난 3일) 일본에서 귀국한 뒤 방역지침에 따라 현재 2주간 자가격리 중”이라며 “격리가 해제된 뒤 포상 조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름다운 4위'로 육상 높이뛰기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을 빼놓을 수 없다. 우상혁은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 35를 넘어 4위를 차지했다. 메달을 아깝게 놓친 자리였지만, 우상혁은 밝은 표정으로 모든 순간을 즐기는 모습으로 깊은 인상을 줬다. 충분히 가치 있는 기록도 남겼다. 4위는 한국 육상 트랙&필드 최고 성적이고, 2m 35는 한국 높이뛰..

반응형